2018 홍익대학교 시각디자인과 졸업주간
Ms. John & Mr. Jane

2018. 12. 3 – 8 홍문관 1층, 7층
hisidigw2018.com

1. 졸업주간
2. 아카이브

츄잉
Chewing

윤개리, Gery Yun
geryo_o@naver.com
instagram.com/gery_yun

지나간 사랑 또는 회한, 꿈 등에 대한 여러 감정들을 ‘껌’이라는 소재를 통해 비유적으로 표현하였다. 언젠가는 달콤했으나 단물이 빠지고 버려진 이후 다른 사물에 들러붙고 늘어지며 굳어가는 껌들이 그 자리에 서린 누군가의 추억, 그리움, 슬픔과 같은 여러 감정들과 닮아 있다고 생각했다. 또한 “장소나 사물뿐만 아니라 우리들도 각양각색의 껌딱지들을 붙이고 살아가고 있지 않을까?”라는 콘셉트를 바탕으로 콘셉트 아트와 인터랙티브 디자인 작품을 제작하였다.

I expressed a variety of emotions such as the past love, remorse, dreams and so on figuratively by making use of ‘chewing gum.’ When the gum was thrown away after its sweetness was gone and stuck on other objects I thought that the gum resembles many emotions such as memories of someone, nostalgia, and sorrow. Also, I created a series of concept arts and interactive design based on the concept of “Are we not living with various kinds of gums on our bodies as well as on many real places and objec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