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홍익대학교 시각디자인과 졸업주간
Ms. John & Mr. Jane

2018. 12. 3 – 8 홍문관 1층, 7층
hisidigw2018.com

1. 졸업주간
2. 아카이브

칭다오 옛날 이야기
Tales of Colonial Tsingtau

오채린, Chaerin Oh
diekraehe5@gmail.com
weird-wuya.tumblr.com
twitter.com/WY_PIC
instagram.com/weirdwuya

현대인이 근대 동아시아를 이야기할 때, 식민지는 흔히 ‘비정상적 상태’로 다뤄지곤 한다. 그러나 당대 사람들은 좋든 싫든 식민지를 당연한 일상 공간으로 받아들여야 했을 것이다. 식민지라는 시스템은 평범한 사람의 일상에 어떤 식으로 ‘평범한’ 영향을 주었을까. 또한 식민지를 두 문화가 교차하는 일상의 공간으로 다루는 것이, 식민지라는 시스템의 부조리를 감추는 행위일까? ‹칭다오 옛날 이야기›는 그런 고민을 가지고, 식민 도시였던 중국의 칭다오를 배경으로 한 짧은 이야기들을 엮었다. 현재도 칭다오에 남아있는 독일 식민지 시기의 장소들을 소재로, 6가지 이야기가 전개된다.

When contemporary people talk about Eastern Asia in the modern era, they’re likely to see the colonial period, as a kind of abnormal situation, regardless of the fact: normal people in those days had to accept the colony as a place of their daily life. How ‘casually’ did the colony system affect the daily life of people? Plus, Is talking about colony as a place of daily-life in multiculture, really same to conceal the unfairness of colonial society? ‹Tales of Colonial Tsingtau› is a comic book about Colonial period of Qingdao, the Chinese city ruled by Germany in the 20th century. It covers 6 stories based on the old spots of the city — built in the colonial er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