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홍익대학교 시각디자인과 졸업주간
Ms. John & Mr. Jane

2018. 12. 3 – 8 홍문관 1층, 7층
hisidigw2018.com

1. 졸업주간
2. 아카이브

기억모음:나
ME:mory

김송영, Songyeong Kim
thdthd246@naver.com
instagram.com/songyeongkim

현재의 나는 과거의 기억들이 모여서 이루어져 있다. 그러므로 나 자신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그 기억들에 대해 알아야 한다. 내가 나를 이해하기 위해서 떠올려야 하는 기억은 무엇일까? 나의 모든 행동의 원인은 기억의 어느 부분에 있을까?

‹기억모음:나›는 나의 과거와 연관된 장소의 이미지를 담고 있다. 각 장소는 개인적인 기억을 간접적으로 드러내는 요소이자 머릿속에 차곡차곡 쌓여온 심상 그 자체이기도 하다. 이미지는 모여서 행동과 인상을 만들어내기도 하고 장소에서 떨어져 나온 부분 부분의 파편이 내면의 배경으로 흐른다.

I am made up of memories from the past. Therefore, to understand myself, I need to know about those memories. What memories do I have to recall to understand me? What part of the past is the cause of all my actions?

‹ME: mory› contains images of places associated with my past. Each place is an element that reveals personal memory indirectly, and it is also the image itself piled up in my head. Gathered images create an impression, cause action, make ‘who I am’. And fragments that fall off the place flow to make the inner backgrou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