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홍익대학교 시각디자인과 졸업주간
Ms. John & Mr. Jane

2018. 12. 3 – 8 홍문관 1층, 7층
hisidigw2018.com

1. 졸업주간
2. 아카이브

개포동 나무들의 미시사
Gaepo-Dong Tree Ghosts

서희륜, Heeryun Suh
hanasuh@gmail.com

매일같이 다녔던 길의 나무들이 뿌리 뽑혀 있었다. 80년대에 아파트 단지가 지어질 때 같이 심어진 나무들일 테니 못해도 30년은 그 자리에 우뚝 솟아 자라던 나무들일 것이다. 사실은 그것의 허깨비를 남기듯이, 무참히 살해당한 현장은 나무들의 허깨비인 ‘나무귀신’을 남긴다. 원통한 죽음을 맞이한 나무들은 나무귀신이 되어 그 자리를 떠돌고 그곳에 자리 잡은 입주민들은 혼령들의 기척에 영문을 몰라 혼란스러워한다. 나무귀신이라는 환상 이야기와 입주민 부부의 현실적인 ‘내 집 마련하기’ 서사와의 만남을 글과 사진으로 풀이해 전시한다. 이것은 결국 잊혔던 그들의 ‘소리 없는 죽음’을 위한 진혼곡이다.

The trees had been unrooted along the roads that I used to take every day. It is quite reasonable to assume that they had been standing there for at least 30 years because they were planted when the apartments were built in the 1980s. As all killings leave behind a trace, the massacre of trees also seemed to have left behind ‘tree ghosts.’ The trees that faced unwanted deaths come back as tree ghosts and haunt their long-lost homes and the human beings that replace the old trees are bewildered by the strange phenomenon. This project explains in words and images how the fantasies of tree ghosts get intertwined with the realistic story of a couple that moves into their new home. All in all, it aims to console those that were given nothing in exchange for their ‘silent death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