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홍익대학교 시각디자인과 졸업주간
Ms. John & Mr. Jane

2018. 12. 3 – 8 홍문관 1층, 7층
hisidigw2018.com

1. 졸업주간
2. 아카이브

부수적 피해
Collateral Damage

이해강, Haegang Yi
sunriver203@gmail.com
instagram.com/sun___river

이데올로기로 소모되고 경제개발에 가려진 베트남 전쟁은 대한민국에 ‘잊혀진 전쟁’이다. 이 영상은 침략을 도운 역사에 대해 배우지 못한 채 자란 전쟁 이후 세대가 베트남전의 정체성을 다시 찾고자 시작한 작업이다. 베트남 중부의 도시 다낭과 호이안 인근의 옛 한국군 주둔지가 위치했던 곳을 찾아가고 전쟁 당시의 군복을 입는 남성, 그리고 그 위로 지나가는 사람들의 모습을 통해 전쟁에 대한 기억을 물리적, 상징적으로 다시 불러일으킨다. 논과 밭, 공동묘지, 공장, 학교, 도로가 된 주둔지는 특별한 일이 일어나지 않은 채 전쟁이 끝났음을 이야기한다. 하지만 어린 시절을 민주주의 군영에서 보낸 ‘땀(Tam)’의 사례처럼 누군가에게는 여전히 반복되는 일이며 삶의 일부이다. 전쟁은 언제나 한번 일어난 뒤 끝나지 않고 그 무형의 유산을 계속해서 반복한다. ‘부수적 피해’는 전쟁 중 일어난 예상치 못한 피해를 일컫는 군사용어로, 전시에 일어난 민간인 학살을 언급할 때도 쓰인다. 혹자는 이것을 ‘민간인 학살을 인정할 용기가 없을 때 쓰는 말’이라고 한다.

The Vietnam War, expended for ideologies and veiled behind massive economic development, is a ‘Forgotten War’ in South Korea. The purpose of this film is for the post-war generations, who have not been taught the history of aiding an invasion, to redefine the Vietnam War. Images of visiting old Korean military camps in Da Nang and Hoi Ahn in Central Vietnam, men putting on the Vietnam War uniforms, and people passing over them, revive the war memories both physically and symbolically. The military camps that have now turned into rice fields, cemetery, factory, school, and roads indicate that the war has ended and unordinary events no longer occur. However, as seen from cases like Tam, who spent her childhood in the democratic military camp, a war to some people is continuous and part of their lives. A war that once begun never ends, and constantly repeats its intangible heritage. ‘Collateral Damage’ is a military term referring to unexpected damage occurred during a war, often used to describe a civilian massacre in a war. Some say that it is ‘a term used when lacking the courage to admit a civilian massac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