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홍익대학교 시각디자인과 졸업주간
Ms. John & Mr. Jane

2018. 12. 3 – 8 홍문관 1층, 7층
hisidigw2018.com

1. 졸업주간
2. 아카이브

악몽
A Nightmare

박지민, Jimin Park
jimin0101@naver.com

작품은 현실 세계와 꿈의 세계로 나뉜다. ‘네모’는 아름다운 이상향으로 통하는 창(窓)을 바라보며 그곳에 도달하기를 꿈꾼다. 그러나 그는 현실 세계에선 움직일 수 없고, 창을 바라볼 수밖에 없는 존재이다. 꿈속 세계에서 네모의 이상향은 ‘노란 창(窓)’으로 상징화된다. 네모는 비로소 이상향으로 달려갈 수 있는 다리를 얻었지만, 노란 창은 네모로부터 끊임없이 달아나며 닿을 듯 말듯 점점 멀어진다. 마침내 다시 현실. 네모는 창을 통해 나가지만, 끝내 다다른 곳은 이전과 다를 바 없는 또 하나의 공간이다. 꿈과 현실의 경계가 아득해지는 세계에서 반복되는 악몽의 시작과 끝 또한 규정할 수 없다.

The work is divided into the real world and the dream world. ‘Square’ looks at a window leading to an ideal, and dreams of reaching there. But in the real world, he can’t move, and the only thing he can do is to look at the window. In the dream world, the utopia of the square is symbolized as a yellow window. Square finally gets a leg that could run in an ideal direction, but the yellow window gradually recedes as if it were constantly running away from the square. In the reality again, Square is finally out through the window, but the destination is just another space which seems to be no different from the first place. The beginning and the end of repeated nightmares cannot be defined in a world where the boundaries between dreams and reality are blur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