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홍익대학교 시각디자인과 졸업주간
Ms. John & Mr. Jane

2018. 12. 3 – 8 홍문관 1층, 7층
hisidigw2018.com

1. 졸업주간
2. 아카이브

일곱 가지 죄
Seven Deadly Sins

지인문, Steven
chirenwem@naver.com
instagram.com/ccrccwccc

인간 마음속에는 일곱 가지 죄가 있다. 색욕(色欲), 탐욕(贪婪), 분노(愤怒), 질투(嫉妒), 폭식(暴食), 오만(傲慢), 나태(懒惰)이다. 일곱 가지 죄 중에 네 가지 죄를 표현하여 크리처를 디자인했다. 크리처의 모습이 무섭고 잔인한 이유는 악하고 무서운 것이 있어야 반대로 착한 것이 돋보이기 때문이다. 강력한 비주얼을 통해 관객들에게 충격과 강한 인상을 준다.

There are Seven Deadly Sins in the human body: Lust, Greed, Wrath, Envy, Glu-ttony, Pride, and Sloth. I chose and designed four of them which I would like to show. Someone who had visited my graduate exhibition asked me why I made the image of my works so eerie and cruel. Because, in my opinion, bad things give people thirst for good things, but without bad things, people could not truly realize what good things are. The purpose is providing strong visual impact and artistic appealing which could be impressive to visito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