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홍익대학교 시각디자인과 졸업주간
Ms. John & Mr. Jane

2018. 12. 3 – 8 홍문관 1층, 7층
hisidigw2018.com

1. 졸업주간
2. 아카이브

우리는 소복하게 앉아
We Sat Softly

주지현, Jihyeon Joo
joo.jhyn@gmail.com
vimeo.com/jihyeonjoo
instagram.com/jihyeon.joo

Room306의 곡 ‹우리는 소복하게 앉아›의 뮤직비디오다. 타인에게서 본인의 모습을 발견한 순간 연대하기를 선택하고, 이를 통해 서로의 결핍을 채우며 더 이상 타인이 아니게 되는 네 명의 인물들에 대한 이야기를 담았다. 고등학생 미혼모, 청년 빈곤층 여성, 성차별을 겪는 직장인 여성 등 사회 속에서 가시화되지 않는 여성으로서 겪는 문제들에 대해 다루고자 했다.

It’s a music video of the song named ‹We Sat Softly› by Room 306. The story is about four people who found herself in another person, chose to take solidarity. Through this, they filled out the deficiencies of each other and no longer became others. I wanted to show the problems of being women who are not visualized in society, such as teenage unmarried mother, poor women in the youth, and women in the workplace who are facing gender discrimin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