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10개의 반이 반별로 기획한 이번 전시는 수업의 성격에 따라 네 개의 파트로 나뉜다. 전시 P(Practice)에서는 기업적인 성향을 띄는 작업을, 전시 R (Research)에서는 사회/문화적인 내용을 다룬 작업을, 전시 E(Expression)에서는 작가적인 성향이 두드러지는 작업을 보여준다. 이 외에 전시 W(Workshop)에서는 영상이라는 매체에 집중하여 실사 영상, 3D 애니메이션, VR 등의 작업을 선보인다.

The exhibitions organized by 10 different studios are divided into 4 different categories according to the nature of the works. Exhibition P(Practice) deals with brands and corporate issues. Exhibition R(Research) deals with individual projects based on social / cultural issues. Exhibition E(Expression) is where the artistic tendency is prominent with creative art works. Lastly, Exhibition W (Workshop), concentrating on the digital media, works such as real image, 3D animation and VR are presented.